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30
  • 수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8:30 ~ 13:00

일,공휴일 : 휴무
수요일: 오전 진료

전화상담문의

  • 033-261-1554
  • FAX. 033-264-1554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일본 연구진, ‘진드기’가 옮기는 새로운 바이러스 발견
진드기 매개 질병을 조심해야 하는 가을이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 질병으로는 쯔쯔가무시증이 있다. 그 밖에 라임병이나 뇌염도 진드기를 통해 감염될 수 있어 외부 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본 연구진이 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새로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최근 일본 홋카이도대학교 국제동물감염병통제센터의 바이러스학자인 케이타 마츠노(Keita Matsuno) 박사 연구진은 홋카이도 지역에서 새로운 진드기 매개 바이러스를 발견해 홋카이도의 과거 지명인 예조를 딴 예조 바이러스(Yezo virus)라 명명했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열과 함께 혈소판 및 백혈구 감소 증상을 보인다. 연구진은 2019년 홋카이도 지역에서 진드기에 물려 발열과 다리 통증을 호소한 41세 남성의 혈액과 이듬해 진드기에 물려 유사한 증상을 보인 다른 환자의 혈액의 샘플을 채취해 예조 바이러스를 식별했다. 이에 연구진은 2014년부터 진드기에 물린 후 비슷한 증상을 보인 환자들의 혈액 샘플을 검사해 5명의 환자에게서 예조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추가로 확인했다. 이후 연구진은 바이러스의 근원을 찾기 위해 노력했고 홋카이도 지역의 일본사슴과 너구리에게서 예조 바이러스의 항체를, 홋카이도 진드기에서는 예조 바이러스의 리보핵산(RNA)을 발견했다. 마츠노 박사는 “2014년 이후 일본에서 최소 7명이 예조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이로 인한 사망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히며 “홋카이도에 이미 분포된 이 바이러스가 진드기를 통해 동물에서 사람에게 전염될 경우 질병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되었고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ealthday가 소개했다.


이전글 : 췌장암 환자는 ‘혀’가 다르다? (연구)
다음글 : 건강검진 소변검사...결과지 꼼꼼히 확인하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