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30
  • 수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8:30 ~ 13:00

일,공휴일 : 휴무
수요일: 오전 진료

전화상담문의

  • 033-261-1554
  • FAX. 033-264-1554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만원 지하철에서 갑자기 나타난 호흡곤란…원인과 대처법은? [건강톡톡]
출·퇴근길 지하철은 ‘지옥철’로 불린다. 직장인들은 귀한 출근 시간을 5분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매일 지옥철에서 밀고 버티며 힘겨운 사투를 벌인다. 최근 혼잡도가 극심하기로 유명한 경전철 김포골드라인에서는 승객들이 어지러움을 호소하거나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지는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다. 만원 지하철에서 갑자기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뭘까. 하이닥 전문가들과 함께 알아봤다.혼잡한 지하철에서 어지러움이나 호흡곤란을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Q. 지하철을 타는데 갑자기 머리가 띵하고 어지러워서 제대로 서 있기가 힘들었습니다. 호흡이 가빠지고 눈앞이 하얘졌어요.두통과 어지럼증이 동반되면서 시야 섬광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아 혈관성 어지럼증, 즉 편두통성 어지럼증의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만약 호흡곤란이 주된 증상이라면 심장 기능 이상으로 인한 일시적 혈압 저하로 인한 어지럼증일 수 있는데요. 이런 경우에는 종합병원급 이상의 내과 진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하이닥 신경과 상담의사 주재형 원장(박원욱병원)

Q. 아침 식사를 한 후 더부룩한 느낌이 들었는데, 지하철에서 갑자기 토할 것 같고 숨쉬기가 힘들었어요.혈관 미주신경성 실신 증상으로 보이는데요. 우리 몸의 신경은 교감신경(흥분)과 부교감신경(이완)이 균형을 이루고 있으나, 한 번씩 하나의 신경이 지나치게 우세할 경우에 일시적으로 불편한 증상을 느끼다 곧 괜찮아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부교감신경이 과활성화된 상태에서는 일시적으로 맥박이 느려지고 혈압이 떨어지면서 어지러움, 아득한 느낌, 구토 증상, 의식소실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이는 큰 문제 없이 수초, 수 분 내에 회복되므로 큰 걱정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특히 소화가 잘되지 않은 경우 이러한 증상이 더 잘 나타날 수 있습니다.-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권기환 원장(늘속편한내과의원)

Q. 사람이 많은 지하철에서 갑자기 호흡이 가빠지고 손발이 저렸습니다. 일시적인 증상인가요?호흡곤란을 느낀 상태에서 과호흡하게 되면 전신의 저림과 경련증이 동반되면서 전신 위약감과 함께 의식 저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대부분 심리적인 원인 또는 과로에 의한 일시적인 증상일 수 있으나, 실제로 호흡곤란 증상이 심장질환에 의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하이닥 신경과 상담의사 주재형 원장(박원욱병원)

Q. 출근길에 갑자기 심장이 두근거리고 무서운 감정에 숨이 턱턱 막혀요.심혈관계나 내분비계 등 신체질환이 없다는 전제하에, 공황발작 증상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극심한 신체 불안 증상으로 죽을 것 같은 느낌, 호흡곤란, 어지러움, 이인감, 구역감, 발한, 떨림 등 다양한 증상이 갑작스럽게 나타나는 것이 특징인데요. 보통 스트레스나 고민거리가 해소되지 않고 누적된 상태에서 잘 일어납니다. 평소에 스트레스 관리, 충분한 휴식과 수면,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 금주, 긍정적인 대인관계 유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이 좋으며, 그런데도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면 가까운 정신건강의학과에 내원할 것을 권합니다.-하이닥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한경호 원장(탑정신건강의학과의원)

Q. 지하철에서 자주 쓰러질뻔한 경험을 했습니다.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실신 또는 실신전단계(눈 앞이 캄캄해지는 것)는 감정적인 변화가 심한 경우에 잘 생기며, 심한 통증이나 통증에 대한 불안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 식사를 거르거나 사람이 많은 무더운 실내, 장시간 기립 상태, 피로 등의 상황에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예방법으로는 앞서 말한 원인이 되는 상황을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실신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주저앉아 몸을 웅크리거나, 다리를 올린 채로 눕는 자세를 취하면 의식이 소실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하이닥 신경과 상담의사 이종문 원장(이종문신경과의원)*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주재형 원장(박원욱병원 신경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권기환 원장(늘속편한내과의원 내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한경호 원장(탑정신건강의학과의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종문 원장(이종문신경과의원 신경과 전문의)


이전글 : ‘강원 산불’ 꺼져도 남는 후유증…산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다음글 : 중장년 위협하는 ‘스트레스’…방치하면 생기는 일